드림페이스 홍보영상입니다.

 

 

Posted by 홍대 드림페이스 dreamf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형 어항 시행착오


 

2018년 4월 1일에 씨앗수초 어항을 세팅하고 물고기를 처음 입수하였다.

 

어항크기: 대략 45X30X25cm

물의 양: 대략 25L

물고기: 마트에서 산 구피, 블랙몰리, 알지이터, 브론즈코리도라스

여과기: 측면여과기

 

 

초기 세팅후 물이 안잡혀서 수없이 물고기들을 용궁으로 보냄.

조언구할 곳이 없어서 인터넷 검색으로만 정보를 얻어 이런 저런 시도를 하였다.

 

1. 생박테리아제 투여.(시켐 스테빌리티)

2. 측면여과기를 빼고 스펀지여과기(아쿠아테크)로 교체.

3. 테트라 스펀지여과기로 교체하였으나 지속적 백탁과 스펀지여과기의 막힘현상이 반복됨.

4. 씨앗수초가 바닥 전체를 덮고 있어서 사료찌꺼기나 배설물찌꺼기가 쌓이는 것으로 생각하여 잔디밭을 과감히 제거하기로 결정. 어항세팅 후 2달여만에 씨앗수초 잔디밭 제거 실행함. 조금씩 나눠서 진행하여 1주 정도 소요됨.

5. 쌀뜨물같은 심한 백탁현상이 지속되어 매일 환수 및 생박테리아제 투여. (아쿠아리오 네오A)

6. 지스 유동성 여과기를 추가하여 테트라 쌍기 스펀지와 함께 운용. 생박테리아제 사용 중지. 매일 환수.

유동성 여과기+스펀지 여과기로 어느 정도 어항 물이 유지되기는 하였으나, 수정같이 맑은 물은 되지 않음. 스펀지 2-3일에 한번 정도 빈도로 막힘. 물고기는 대체로 상태 양호.

7. 유동성 여과기 단독으로 운용. 백탁이 다시 발생하였으나 물고기는 대체로 상태 양호. 매일 환수 해도 백탁은 해결이 되지 않음.

8. 유동성여과기에 시루바 미니외부여과기 추가. 시루바 미니외부여과기 기본세팅으로 추가하였더니 3일만에 수정같이 맑은 물이 됨. 하지만 7일 정도 되니 백탁이 다시 발생.

9. 시루바 미니외부여과기에서 카본필터 제거. 백탁지속.

10. 시루바 미니외부여과기에 기본여과재를 제거하고, 에하임섭스프로+세라시포락스조합 테스트함.

11. 현재 지스 유동성 여과기+시루바 미니외부여과기(시포락스only). 수정같은 물.

 

 

처음 어항에 도전하고 6개월 남짓 시간이 지났다.

나름의 결론을 정리해본다.

 

 

1. 씨앗수초로 바닥전체에 잔디밭을 만들면 안된다. 씨앗수초가 처음에는 예뻐보이지만, 한두달 지나면 자라서 잡초처럼 보이고 지저분해보인다. 무엇보다도 바닥청소가 되지 않기 때문에 수질관리가 안된다.

2. 생박테리아제는 어항 세팅 초기에는 의미가 있지만 수 주 후에는 의미가 없다.

3. 여과기는 한 개만으로는 부족하다. 어항물 전체가 순환할 정도의 수류가 필요하다.

4. 스펀지여과기는 나쁘지 않지만 오염물이 많으면 자주막혀서 운용이 힘들다.

5. 지스 유동성 여과기는 물리적 여과기능이 약해서 백탁을 잡기는 어렵지만 암모니아를 확실히 줄여준다는 자료가 맞는 듯 하다.

6. 백탁은 어항물의 순환이 원활하지 않을 때 발생하는 경우로 보인다. 스펀지여과기의 막힘, 외부여과기의 바이패스발생 등.

7. 외부여과기는 구조적으로 바이패스가 발생할 수 있는 경우라면 에하임섭스프로 처럼 저항이 많이 발생하는 여과재는 바이패스를 발생시켜서 백탁을 잡기 어려울 수 있는 것 같다. 시포락스처럼 물의 순환이 원활한 여과재가 더 적합한 것 같다.

 

 

현재 어항 상태를 사진에 담아 보았다.

 

 

 

지스 유동성여과기, 시루바 미니외부여과기(시포락스)

흑사, 오푸아유목, 초야우드, 워터머쉬룸, 아마존수초

팬더코리도라스, 오토싱, 안시롱핀, EMB구피, 라이어테일 골든 몰리, 체리새우 (물고기를 찍은 사진이 아님ㅎ)

Posted by 홍대 드림페이스 dreamf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항꾸미기 도전

 

나는 어항을 가져본 적도, 물고기를 키워본 적도 없다.

주변 사람중에도 그런 경험이 있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인터넷 검색과 인터넷 배송으로만 어항꾸미기에 도전했다.

어항은 보는 사람에게 따뜻함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병원 대기실에 놓으면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

 

어항: AMZ-4500 (어항을 사면 히터와 측면여과기를 포함한 잡다한 것들을 주는 세트상품을 선택)

바닥재: 흑사 1-3mm 3.5kg 짜리 2봉지 (총 7kg) (비료는 쓰지 않음)

장식: 풍경석 2조각 (2kg주문했더니 5조각이 왔는데 그 중 2조각만 선택)

수초: 클로아 씨앗 수초

 

 

 

 

 

 

 

클로아 씨앗 수초 S사이즈를 주문했다. 열어보면 설명서와 씨앗이 들어있는 병이 들어 있다.

 

2018년 2월 26일 어항 레이아웃을 대충 잡고 클로아 씨앗 수초를 뿌렸다. 설명서대로 씨앗이 물에 뜨지 않을 정로로 흑사가 물을 머금을 정도만 물을 채웠다. 분무기로 마르지 않게 물을 뿌려주고 어항 위쪽을 랩으로 덮어 두었다.

 

날씨도 춥고 집이 아니다 보니 온도가 15도 정도 수준이었다. 발아가 되기 어렵다는 생각에 핫팩을 풍경석 위에 올려두었다. 램프는 끄지 않고 계속 켜두었다.

 

 

 

 

핫팩은 온도를 올리는 수단으로 강력하지 않다는 것이 함정. 1-2도 정도 올려주는 것 같다.

설명서에는 3-4일 뒤 발아한다고 되어있는데 4일째 발아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어항에 온풍기를 틀어주었다.

온도계상 온도는 33-35도 수준.

퇴근후에는 어쩔 수 없이 핫팩에 의존했다.

 

 

5일째 첫 싹을 확인 했으나 전체적으로 발아가 늦었다. 역시 온도탓.

2주뒤에도 발아시작하는 녀석들이 있었다. 아래 사진은 2018년 3월 12일 모습 (2주뒤 모습)

 

 

2주째 어느 정도 싹이 났지만 물을 채우지 않고 더 발아하게 두었다.

 

클로아 씨앗 수초 결론:

1. 비료 불필요.

2. 온도가 중요하지만 온도가 계속 높지 않아도 됨.

3. 램프는 계속 켜두든 밤에 끄든 별 상관 없음.

4. 핫팩은 큰 도움 안됨.

5. 흑사에서도 잘 자람.

 

Posted by 홍대 드림페이스 dreamf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Yesterday137
Today1
Total283,263